유토피아? 디스토피아!

By | 월간네트워커

PC방은 방문화(방산업)의 한 종류임에 분명하다. 그래서 PC방은 태생적으로 공간에 대한 자본의 억압을 고스란히 내재하고 있다. PC방에서는 철저히 구획된 컴퓨터와 의자 그리고 시간이 돈의 함수 속에서 운영된다. 이용자가 경험하는 인터넷, 게임 등에 대한 동일시는 동시에 공간과 놀이의 유료화에 대한 동일시이다.

Read More

-NEIS와 전자주민카드의 위험한 발상
무엇을 위한 전자정부인가?

By | 월간네트워커, 전자신분증

NEIS의 논란이 아직 끝나지도 않았는데 최근 다시 전자주민카드사업의 망령이 부활하는 소식을 접하면서 과연 무엇을 위한 전자정부인가 생각해보지 않을 수 없다. 정보화를 통한 신속성과 편의성 추구의 목적도 그것이 인간이 인간답게 살 수 있는 복지향상에 도움이 될 때 유용한 것이다.

Read More

아다마 사마세쿠(Adama Samassekou) 정보사회 세계정상회의 준비회의 의장
“정보사회는 모든 시민이 누려야 하는 디지털 문화에 대한 것”

By | 월간네트워커

아다마 사마세쿠(Adama Samassekou) 정보사회 세계정상회의 준비회의 의장 인터뷰
“중요한 것은 경제적 발달과 인권 간의 균형을 맞추는 것이다. 인권에는 자유권만 있는 것이 아니다. 갈수록 정보기술이 경제·사회적 발달에 중요한 기반이 되어 가고 있는 상황에서 먹을 권리, 교육받을 권리와 같은 경제·사회·문화적 권리도 중요하지 않겠는가. 그렇다고 이 회의가 시민·정치적 권리를 소홀히 하는 것은 아니다.”

Read More

Re-Code.com?

By | 월간네트워커

Re-Code.com은 바코드(Bar code)를 통해서 자본시스템의 진면을 재미있게 알리는 것이다. 바코드에 담긴 정보는 기본적으로는 상품가격과 재고물량 정보를 알리는 것이지만, 단순히 가격과 재고 정보에 그치는 것이 아니라 상품에 담긴 브랜드가치, 마케팅비용, 이윤, 제조원가 등이 포함된 코드임을 Re-Code.com은 인지하고 이를 역이용하며 자본시스템에 경고를 하는 장치를 마련한다.

Read More

1인 미디어 블로그, ‘한국형 멀티미디어’ 블로그로 진화한다

By | 월간네트워커, 정보공유, 활동

블로그를 한 마디로 정의하자면(보는 사람에 따라 다르겠지만) 일반적으로 게시판에 뉴스그룹, 커뮤니티, 홈페이지를 한데 묶은 것이라고 생각하면 쉽게 이해할 수 있다. 즉 블로그는 새로운 것이 아닌 이제까지 있던 웹의 형태가 융합되고 진화된 모델이라고 할 수 있다.

Read More

위치기반서비스

By | 월간네트워커, 프라이버시

최근 이러한 정밀한 기술이 발달하고 보급됨에 힘입어 교통안내 등 새로운 서비스가 속속 등장하고 있는 한편, 개인에 대한 더 세밀한 정보 수집이 가능해졌다는 점에서 프라이버시에 대한 위협이 증가했다는 점은 우려스럽다.

Read More

사팔뜨기 응시 권력

By | CCTV, 월간네트워커, 프라이버시

특히 요즘 문제되는 응시는 노동자와 소비자를 관찰하고 감시하려는 자본욕보다 시민에 대한 국가의 통제 욕망이 설쳐대는 특이한 경우다. 무엇보다 광장이라 불리는 공적 공간에서의 ‘원치 않는’ 응시의 범람은 시민에 대한 전근대적 국가 폭력의 새로운 변종으로 자리잡는다.

Read More

니콜라스 네그로폰테 지음, 백욱인 옮김, <디지털이다>, 커뮤니케이션북스, 2000
여러분! 정보초고속도로 위에서 행복하십니까?

By | 월간네트워커

MIT의 미디어테크놀로지 교수이며, 미디어랩의 공동 창설자이기도 한 저자는 다행히 정보 관련 기술에 대한 전문적인 지식을 파고들기보다는 시대의 변화를 보여주는 다양한 에피소드들을 통해 네트워크가 어떻게 진화해 나갈 것인지에 대한 자신의 견해를 재미있게 펼쳐 보이고 있다.

Read More

역감시 카메라 설치, 토론회 등 다양한 행사 가져
빅브라더주간 프라이버시보호 집중행동

By | 월간네트워커, 프라이버시

국내 프라이버시 운동단체들은 조지 오웰 탄생 100주년을 맞아 진행하는 국제 빅브라더 상에 NEIS를 추천하는 한편, 한국 빅브라더 시상 행사를 준비하고 있고, 빅브라더 주간에는 프라이버시보호 집중행동을 갖고 이를 계기로 프라이버시보호 법제도를 마련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Read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