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신비밀

디지털 시대 감시는 과거보다 더욱 은밀하며, 더 저렴하고, 더 대량으로, 더 자동화된 방식으로 이루어지며, 더 편재한다. 언제 어디서나 자신의 표현이 완벽하게 감시받을 수 있다는 의식은 시민들을 위축시키며, 특히 정부나 기업에 대해 비판적인 의견을 가지고 있는 경우 더욱 그렇다.

2013년 미국정보기관 전직원인 에드워드 스노든이 폭로한 감시 실태는 충격적이었다. 미국 국가안보국(NSA)은 다른 나라 정보기관과 협조하여 전세계 인터넷 트래픽을 감시하고 통신내역을 수집하고 있었다. “모든 것을 수집하라”(collect it all)는 것이 그들의 모토였으며 디지털 기술은 그런 욕망을 뒷받침할 수 있는 능력이 있다. 더 보기

통신비밀 최근 글

국정원 감찰실, 조사결과 미진한 부분에 대해 추가 조사 진행해야
[보도자료] 국감넷, ‘국정원 개혁위 적폐청산TF 조사결과의 한계와 과제’ 발표해

By | 통신비밀

국정원감시네트워크(이하 국감넷)은 지난 12월 21일 국가정보원 개혁발전위원회(이하 국정원 개혁위)의 활동이 종료됨에 따라, 국정원 의혹사건에 대한 진상규명 활동을 평가한 <국정원 개혁발전위원회 적폐청산TF 조사결과의 한계와 과제> 자료를 발간했다. 국감넷은 국정원 개혁위 보도자료를…

Read More

패킷감청 사건에 대한 공개변론에 즈음한 공동논평
헌재가 국정원의 무제한 감청에 제동을 걸어야 한다

By | 통신비밀, 패킷감청

1. 헌법재판소가 내일(12/14) 국가정보원의 패킷감청 사건에 대한 공개변론을 개최한다. 지난 2016년 3월 패킷감청에 대한 헌법소원이 청구된 후로 1년 9개월 만이다. 우리 단체들은 헌법재판소가 이번 공개변론을 계기로 국정원의 무제한 감청을 제한하는…

Read More

[보도자료] 국감넷, 진선미·천정배·노회찬 의원, 국정원 개혁방안 모색 토론회 진행

By | 통신비밀

“국정원의 위상 재정립하지 않으면 불법 사찰, 정치개입 반복될 것” 국정원의 범죄수사권 및 기획조정 권한 이관하고 국회 통제 강화해야 국감넷, 진선미·천정배·노회찬 의원, 국정원 개혁방안 모색해 국정원감시네트워크(국감넷)는 오늘(11/7) 더불어민주당 적폐청산위원회와 진선미의원, 국민의당…

Read More